카프여성거주시설-향나무집
회원가입|아이디/패스워드찾기
향나무집의하루
 
작성일 : 19-10-04 11:28
10월 4일 아침
 글쓴이 : 향집조랑말
조회 : 251  

오늘 아침은 쌀쌀한 아침이다.

은행잎도 노란색으로 변하고, 나도 이제 은행잎처럼 노란 잎이 되는 시기이다.

마음은 50대인데 늘오가는 내 인생은 서러운 인생같다.

나도 이팔청춘은 어디로 갔는지

세우러도 무심하다.

그저 팔팔거리고 살았던 세월

무엇이 그렇게 끌고 갔는지

눈을 떠 보니 세월에 눈 뜬 장님

왜 이렇게 헤매고, 삶이란 무게에 눌려 살았을까!

이제야 산다는 것이 즐거운 것을 하고 살려고 한다.

이런 생각없이 중독자의 삶을 살았던지

이제는 보리고 새 인생에 발을 디디고 살고 있다.

하루를 소중하게 살려고 희망을 안고 달린다.

오늘도 감사한 하루를 위하여...



 
 

Total 157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
157 우리에게 직면이란... 향나무집 2019-12-12 167
156 향집의 하루 향나무집 2019-12-11 151
155 향나무의 푸르름을 생각하면서 향나무집 2019-12-11 136
154 중독을 버리고 새 삶 속으로 향집조랑말 2019-11-13 207
153 콩드림, 꿈드림 레아 2019-11-08 181
152 당신이 있어서 레아 2019-10-24 193
151 10월 4일 아침 향집조랑말 2019-10-04 252
150 오늘 아침에 향집조랑말 2019-10-04 197
149 향나무집 팀장 승급 향나무집 2019-08-08 352
148 꽃들의 사랑 (1) 향집조랑말 2019-07-16 322
147 내 생에 생일 (1) 향집조랑말 2019-06-19 350
146 비 내리는 아침 (1) 향집조랑말 2019-06-07 359
145 첫 단주생일을 보내며 (1) 들레 2019-05-18 407
144 자작시-향나무집 가족들 (1) 향집조랑말 2019-05-15 374
143 어른이 된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? (1) 들레 2019-05-05 395
 1  2  3  4  5  6  7  8  9  10    
Today 102 Yesterday 111
Total 774,05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