카프여성거주시설-향나무집
회원가입|아이디/패스워드찾기
향나무집의하루
 
작성일 : 19-01-30 20:13
향나무집 ^^
 글쓴이 : 앙뚜아네뜨
조회 : 269  

1-1=0 이듯이

사랑 1주면 1을 빼버리는 너

우리의 사랑은 0인걸까.

1+1=2이듯이

내가 1줄 때 1을 더한다고

우리의 사랑이 2인걸까.

2-1=1이듯이

내가 더 많이 줄게.

내가 더 사랑해줄게.

그럼. 우리의 사랑은 무한대가 되는거야


향집에서는

넘치게 받을때도 있고.

너무하게 아플 때도 있습니다.

그러나 우리의 마지막은 늘 해피앤딩이었습니다.

왜냐하면 한명한명의 사랑이 모여

크고 무한한 사랑을 느끼는 순간이 뒤이어 왔기 때문입니다.

이제 제가 지구만큼,우주만큼 사랑을 드리고 싶습니다.

우리가 만나지 않았다며 이런 공식은 알 수 없었기에

모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.


향나무집 19-02-12 23:58
 
네뜨님, 네뜨님이 머무는 어느 곳에서든, 지구만큼 우주만큼 사랑을 주고 받으며, 감사하는 마음으로 하루를 시작하고 마무리 하기를 희망합니다
 
 

Total 531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
531 꽃들의 사랑 향집조랑말 2019-07-16 4
530 내 생에 생일 향집조랑말 2019-06-19 48
529 비 내리는 아침 향집조랑말 2019-06-07 58
528 첫 단주생일을 보내며 들레 2019-05-18 68
527 자작시-향나무집 가족들 향집조랑말 2019-05-15 74
526 어른이 된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? (1) 들레 2019-05-05 94
525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시 시작. (1) 들레 2019-04-27 97
524 자작시-꽃 (1) 향집조랑말 2019-04-16 136
523 목련 (1) 향집조랑말 2019-04-09 162
522 직면을 통해 나를 돌아보고 동료선생님과 신뢰를 쌓아가는 과정 (1) 들레 2019-04-06 174
521 주말에 AA모임을 다녀오고 나서 (1) 들레 2019-04-01 195
520 오늘 (1) 향집조랑말 2019-04-01 178
519 재발, 회복. 죽느냐 사느냐의 문제에서 (1) 들레 2019-03-28 199
518 자작시-오늘아침 (2) 향집조랑말 2019-03-22 204
517 하루- 자작시 (2) 향집조랑말 2019-03-18 224
 1  2  3  4  5  6  7  8  9  10    
Today 447 Yesterday 727
Total 578,28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