카프여성거주시설-향나무집
회원가입|아이디/패스워드찾기
향나무집의하루
 
작성일 : 19-04-09 11:23
목련
 글쓴이 : 향집조랑말
조회 : 123  

참 탐스러운 목련을 보면서

 아침에 상쾌한 기분을 만끾한다.


행복에 있는 나의 하루를 생각한다.


수개월 봉오리로 있다가

그 고통 속에서 아름다운 꽃이 핀것이

 너무도 탐스럽고 아름다움을 준다.


나도 목련의 힘을 빌어서

한 걸음씩 나아가고 싶다.


힘이 솟는 나의 길로 걷고 싶다.


즐겁고 행복이 있는

목련과 함께 걷고 싶다.


목련아 참 부럽다.

너의 모습 보면서 나도 힘을 얻는다.


목련아 나에게도 힘을 주렴.

우리 오늘 하루만이라도

우리를 위하여 달리자. 화이팅! 


봄향기 19-04-09 15:26
 
향집 조랑말님의 시를 보니 출근 길에 보았던 목련의 소담스러운 모습이 떠 올라 기분이 좋아지네요.
목련의 기운과 봄의 기운을 듬뿍 받으시고 열심히 달리고 계실 향집 조랑말님~~
힘 내시기 바랍니다. 화이팅!!!
 
 

Total 529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
529 비 내리는 아침 향집조랑말 2019-06-07 13
528 첫 단주생일을 보내며 들레 2019-05-18 34
527 자작시-향나무집 가족들 향집조랑말 2019-05-15 39
526 어른이 된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? (1) 들레 2019-05-05 56
525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시 시작. (1) 들레 2019-04-27 60
524 자작시-꽃 (1) 향집조랑말 2019-04-16 93
523 목련 (1) 향집조랑말 2019-04-09 124
522 직면을 통해 나를 돌아보고 동료선생님과 신뢰를 쌓아가는 과정 (1) 들레 2019-04-06 137
521 주말에 AA모임을 다녀오고 나서 (1) 들레 2019-04-01 147
520 오늘 (1) 향집조랑말 2019-04-01 141
519 재발, 회복. 죽느냐 사느냐의 문제에서 (1) 들레 2019-03-28 165
518 자작시-오늘아침 (2) 향집조랑말 2019-03-22 170
517 하루- 자작시 (2) 향집조랑말 2019-03-18 185
516 함께이기에 즐겁고 감사한 날들 (1) 들레 2019-03-15 196
515 AA공개모임에서 경험담을 하고 난 뒤 (1) 들레 2019-03-09 254
 1  2  3  4  5  6  7  8  9  10    
Today 388 Yesterday 675
Total 559,229